① 방문일시:  3일전

② 업종명: 안마 

③ 업소명:  블랙홀

④ 지역명:  삼성동

⑤ 파트너 이름:  실버

⑥ 안마 경험담: 

입구에서 만났는데 초 섹시한 미녀가  인사를 하면서 저를 이끌더군요

초반부터 밀착마크해주는 실버언니

먼가 요염하고 여성적인 매력이 가득 느껴져서

먼저 껴안아 주길래 저도 와락! 껴안아주고

마치 모텔방 들어가듯이 오붓하게 들어가서

음료수를 챙겨주는데 어두운곳에선 몰랐는데 …

몸매가 .. 이게 인간의 몸매인지.. 음료꺼낼때 바로 치마벗겨가지고

뒤치기 하고싶어집니다. 대화는 조금만하고 바로 탈의를합니다.

샤워후 물다이 서비스하는 실버언니

발가락부터 쪽쪽 빨면서 들어오는 혀스킬이 무참히 무너지고

똘똘이는 터질지경까지 일렀는데 똥꾸녕을 혀로 쑤셔주는데

야무지게 빨려버려서 힘들지경입니다 ㅎㅎ

쪽쪽 야무지게도 빨리고 말았네요 너무 좋았어요

앞판으로 돌려서 또 애무를하는데 원래 보통 물다이에서 가만히있는데

저는 이미 이성을잃고 미쳐있는 상태라 실버언니의 가슴을 주물딱 거리는데

촉감이 미쳤습니다..내친김에 엉덩이까지… 애플엉덩이 박고싶어지는충동을

느끼고 말았네요 … 저의 손가락을 한개씩 빨다가 똘똘이로 직행코스를 밟아버리는데

“아 나 너무 하고싶어” 깨끗히 씻고 침대로 갑니다.

바로 제가 실버언니를 눕혀놓고 역립모드로 들어가 봅니다

가슴 배 치골 발목 안빨아본곳이..없을정도로 빨았더니

실버언니도 이성을 잃어 한번더 저에게 서비스를 해주고

촉촉하게 만들어야되는데 젖게 만들어버려서 연애를합니다.

선제공격을 감행하는 실버언니 위에 올라타 떡치는데 무지하게 잘 칩니다

탁탁 소리들리고 엉덩이움직이는게 거울로 보여지니 조금만 버티자고 기도했습니다. ㅎㅎ

허리 운동이 기가막히고  느낌이온다싶으면 엉덩이에  힘 빡 주고

똘똘이를 멈추게 한뒤 . 다시 한번 떡을치는데 아오 정말 미치겠습니다.

쌀뻔할때마다 실버 엉덩이 잡고 멈추고 허리 흔들고 멈추고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뒤치기로 바꿔서 딱 꼽자마자 신호탄이 .

그래서 싸는와중에도 계속 펌핑질 소리질러도 저는 봐주지않습니다.

슈퍼파워로 끝날때까지 으아~~~ 소리치면서 시원하게 방출하고 그대로 방전이되어버렸습니다.

바로 연장을 끈고싶다고 하니깐 예약이 있어서

기다렸다가 다음타임에 다시 한번 실버랑 질펀하게 놀고 총 3번 발사하고 집에왔네요

당분간은 떡을 안쳐도 될듯싶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